버추얼 인플루언서, 당신은 누구인가요? – 무신사 무아인

버추얼 인플루언서(Virtual influencer)는 가상의 인플루언서로, 인공지능과 컴퓨터 그래픽을 합쳐 만든 가상의 인물 중 사회적 영향력이 큰 인플루언서를 지칭한다.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의 버추얼 인플루언서인 무아인에 대해 알아보자.

사람이라기에는 뭔가 부자연스러운데, 춤추는 모습을 보니 사람인 것 같기도 하고, 아 저 사람(?)이 버추얼 인플루언서구나 했던 경험은 필자만이 가졌을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 주 무대인 SNS뿐만 아니라 홈쇼핑, TV 광고 출연까지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버추얼 인플루언서에 대해 알아보자.

대표 버추얼 인플루언서 – ② 무신사 무아인

무아인의 탄생

musinsa model muain
무신사 버추얼 인플루언서 모델 무아인 (출처: 무신사)

무아인은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의 버추얼 인플루언서 모델이다. 지난 6월 10일 유튜브를 통해 세상에 공개된 이후 TV 광고와 메타버스 등 시공간을 넘나들며 활약하고 있는 무아인은 무신사와 유아인을 조합한 이름으로, 이름처럼 얼굴도 닮은 가상 인간이다. 외형은 외꺼풀에 큰 눈, 아랫입술보다 도톰한 윗입술, 양 갈래로 나눠진 엉덩이턱까지 유아인의 특징을 그대로 반영했다. 3D 스캐너로 실제 유아인의 표정을 본뜨고, 이를 조합해 수백만 가지의 감정을 표현할 수 있도록 했다.
무아인 이전에, 무신사가 배우 유아인을 뮤즈로 발탁한 것은 2년 전인 2020년이다. 무신사 자체 PB 브랜드인 ‘무신사 스탠다드’를 런칭하며 브랜드 이미지를 고급화하고자 선택한 ‘빅모델 마케팅’ 전략의 일환이었다. 배우 유아인을 내세우며 그의 유니크한 이미지를 무신사의 아이덴티티로 가져갔다. 무신사는 이미 유아인이라는 뮤즈를 보유하고 있는데 새로운 가상 인간도 아닌, 유아인으로부터 무아인을 탄생시킨 이유는 무엇일까?
보통 버추얼 휴먼을 모델로 활용하는 목적으로는 트렌디한 브랜드 이미지 구축, 기술적인 역량 과시, 실제 연예인보다 모델료 절감 등이 있을 텐데 무신사는 이런 일반적인 브랜드 사례와는 완전히 다르게 접근했다. 어떤 새로운 이미지를 만들기보다는 오히려 무아인이라는 존재를 통해 기존에 가진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더욱 확장하려는 데에 주안점을 둔 것이다. ‘무신사다움’을 반영하는 대상으로 유아인 이상의 존재를 떠올리지 못한 무신사는 버추얼 휴먼을 활용하면서도 기존 모델의 이미지를 차용하여 새로움을 주었다. 거기에 무아인을 브랜드 페르소나로 확립해 그 이미지를 영구적으로 유지할 수 있다.

무아인으로 본 버추얼 인플루언서의 장점

musinsa model little-muain
무아인과 리틀 무아인 (출처: 무신사)

무신사는 작년부터 연이어 전문관들을 오픈하고 있다. 무신사 부티크, 무신사 뷰티, 무신사 플레이어, 무신사 키즈, 무신사 골프, 무신사 아울렛 등 현재 총 6개의 전문관들을 운영 중인데, 무아인의 역할은 바로 이것이다. 유아인이 이들 모두를 대표하기에는 물리적으로 한계가 있지만, 무아인은 가능한 것이다. 예로 무신사 키즈관에서는 유아인의 유년 시절을 본떠 만든 ‘리틀 무아인’이 모델로 활약한다. 시니어 타깃 전문관이 만들어진다면 청년 무아인에 주름과 수염을 더해 중후한 분위기의 무아인이 활동할 수 있다. 골프관에서는 무아인이 무신사에 입점한 골프 브랜드 의류를 착용하고 모델로 나설 수 있는 등 무아인은 모든 연령대별 모습으로 무한 변신한다.
이처럼 버추얼 인플루언서는 지난번 살펴본 로지처럼 시간과 공간의 제약 없이 영원히 22세에 머물며 언제든 젊음을 대표하는 뮤즈로 남을 수도 있지만, 무아인처럼 다양한 정체성을 보여줄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무아인의 활동

‘무신사버스’라고 들어본 적이 있는가? 무신사버스는 무신사와 가상공간을 뜻하는 메타버스를 합친 용어다. 소비자들에게 다차원적 쇼핑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활용한 새롭게 선보인 캠페인이다. 지난 27일 서울 성수동에 문을 연 ‘밋 메타(Meet Meta, 메타를 만나다)’ 팝업 체험 공간에서 무신사버스를 체험할 수 있고, 다양한 세대를 넘나드는 무아인도 만나볼 수 있다. 운동을 즐기는 무아인, 어린 시절의 무아인, 여정이 끝난 다음 시니어가 된 무아인이 기다리고 있다. 고객이 가상공간에서 입점 브랜드를 경험할 수 있는 버추얼 쇼룸 ‘무신사 VR룸’에서도 무아인을 만날 수 있다. 쇼룸에 입장하면 무아인이 직접 나서 VR룸을 소개한다. 화보나 영상에서만 활약하는 것이 아닌, 세계관 확장과 함께 메타버스까지 진출하여 버추얼 인플루언서를 직접 마주할 수 있는 것이다.
무신사는 무아인을 개발하기 위해 실제 모델 유아인에게 지급하는 모델료와 맞먹는 금액을 투자했다고 한다. 지난 6월 무아인 캠페인이 시작된 이후 키즈·스포츠 등 전문관 방문 수가 이전 대비 200% 이상 증가한 것은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무신사의 주 고객층과 버추얼 휴먼 프로젝트의 기획 의도가 잘 맞아 떨어진 결과이다. 향후에는 무신사가 무아인의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해 제 3의 브랜드와 광고 계약을 맺을 가능성도 열려있다. 무아인을 무신사가 아닌 다른 브랜드에서도 볼 수 있을지 기대된다.

출처
– 신미진, “무아인에겐 있고, 유아인에겐 없는 ‘이것’“, 서울경제, 2022년 8월 11일
https://www.openads.co.kr/content/contentDetail?contsId=8817
https://www.openads.co.kr/content/contentDetail?contsId=8714
– 이영아, “[테크M 이슈] 활동 영역 넓히는 ‘무아인’…무신사 패션 세계관 ‘무한확장’“, Tech M, 2022년 10월 27일

Related Posts